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정부, 공무원(公務員) 근무자세 특별점검]공직자(公職者)기강 흔들림 없다

심기일전(心機一轉)…국민신뢰(國民信賴) 확보에 최선(最善)

1992.06.18 국정신문
인쇄 목록

최근 일부 언론(言論)들의 공직(公職)사회 기강(紀綱)과 관련한 지적에 대해 많은 공무원들이 잘못된 보도이거나 과장됐다고 항변하고 있다. 또 설사 이같은 사례가 있더라도 그것은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며 크게 분개(憤慨)하는 모습들이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이들 지적이 공직사회(公職社會)에 보다 충실한 국정수행(國政遂行)을 촉진하는 차원(次元)에서 이뤄진 충고로 받아들여 근무(勤務)자세를 새롭게 다지고 있다.

이상배(李相培) 총무처장관은 11일 “마치 공직사회(公職社會) 전체가 병들어 있는 것 같은 잘못인식돼 있는 현실에서 온갖 어려움에도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대다수 공직자들의 위축과 좌절(挫折)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李장관은 또 “그러나 다시 태어난다는 각오로 전(全)공직자들이 심기일전해 더욱 노력할 것이며 국민의 신뢰(信賴)를 확보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학준(金學俊) 대통령공보수석비서관도 이에 앞서 9일 “언론의 지적을 성실한 자세로 경청, 지적된 사안(事案) 하나하나의 정확성 여부를 철저히 점검해 현재 확인된 것은 엄격히 시정(是正)조치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정치(政治)·사회적(社會的) 전환기에 공직자들이 기강(紀綱)의 흔들림없이 당면 정책과제를 수행토록 6, 7월 두달동안 정부 합동특감반(合同特監班) 등 각급 사정(司正)활동을 통해 근무자세를 점검하고 있다.

정부는 지난1일부터 일선 행정기관 공무원들의 각종 부조리(不條理)와 기업(企業)활동의 위축을 막기 위해 모든 공무원에 대해 기관장의 사전허가 없이 비공식적으로 관할 기업 및 업소를 방문하는 것을 금지시켰다.

총무처는 공직사회(公職社會)가 제역할을 다할 수 있게 공직자세 확립교육을 강화하고 있고 국민 불편(不便) 해소(解消)를 위해 행정제도 등을 과감하게 쇄신(刷新)하고 있다.

특히 공직자들이 직무에 전념(專念)할 수 있는 여건(與件) 조성을 위해 ▲명예퇴직제 확대(擴大) ▲특별 승진(昇進)제도 개선 등 인사제도를 활성화하며 공무원 보수(報酬)의 적정수준(92년 국영기업체 90%목표)을 유지, 공무원의 생활(生活)안정을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